KCC/시야 가림 없는 창호 신제품‘발코니 난간대 일체형 이중창 293’선보여
2017년 09월 05일
 
안전용 철재 난간대 대신‘접합 유리 난간대’빌트인으로 외부 조망권 확보

KCC(대표이사 정몽익)가‘발코니 난간대 일체형 이중창 293’창호 신제품을 출시했다. 이번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시야 가림 없이 탁 트인 외부 조망권을 보장 하는 통창 스타일의 발코니 이중창을 구현해냈다는 점이다.

건물에 발코니 창호를 시공할 경우 안전을 위해 의무적으로 아래에서부터 높이 1.2m이상의 난간대를 설치해야 하는데 대부분이‘철재 난간대’다. 때문에 아무리 큰 창을 달아도 하단 부분 시야가 가려질 수 밖에 없다. KCC는 바로 이 철재 난간대를 접합유리로 대체해 거주자와 건설사의 조망권 니즈를 시원하게 해결했다.

KCC는 자사만의 창호, 유리 기술 노하우를 적극 활용해 꾸준히 제기되고 있는 ‘전망 좋은 집’구현을 위한 발 빠른 기술개발로 업계 리더로서 시장을 선도해가겠다는 각오다. 구조를 자세히 살펴보면, 철재 난간대 대신 내창(실내 창짝)과 외창(외부 창짝) 사이 중공층(단열 등을 위한 빈 공간)에 난간대에 준하는 높이의 접합유리를 설치했다.

접합유리는 일반 유리 2장 사이에 접합필름(PVB, Polyvinyl Butyral)을 넣어 내구성을 강화한 것으로 자동차 앞유리처럼 유리 파손 시 파편이 되어 날아가지 않고 그대로 붙어 있어 안전하다. 안전성은 그대로 유지한 채 우수한 조망까지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은 것.

특히 접합유리 난간대는 국가 공인기관 KCL(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이 주관한 건축구조기준 중 난간대 횡하중 성능 시험 결과에서 기준치인 집중하중 90㎏f 뿐 아니라 최대 150㎏f의 집중하중도 견뎌내 모든 기준을 만족시키며 합격했다.

이는 접합유리 난간대 위에 150kg 무게로 누르거나 밀어도 유리의 파손이나 변형이 없다는 뜻이다. 그 밖에도 외측에는 ASA(Acrylonitrile Styrene Acryate) 창호를 적용해 원하는 색상으로 건물 외관과 조화된 창호 입면 색상 구현이 가능하게 했다. ASA 창호는 일명‘컬러 창호’로 PVC(폴리염화비닐)로 창호를 압출성형하는 과정에서 칼라칩을 섞어 색을 입힌 것을 말한다.

또 건물 내부 마감 시 노출되는 창틀을 최소화하여 시각적으로 더욱 넓고 슬림하게 보이는 효과를 구현하였으며, 블라인드 설치 가능한 구조로 설계해 여름철 냉방 에너지 절감까지 기대할 수 있다. KCC 관계자는“고객의 니즈를 적극 반영한 고객 중심의 제품 개발로 디자인 조망권과 안전성까지 갖춘‘발코니 난간대 일체형 이중창’제품을 선보이게 되었다”며“앞으로 더욱 다양한 기능을 갖춘 고기능 건축자재를 개발함과 동시에 트렌드를 선도하고 소비자의 편의를 최고로 추구하는 '명품 창호'로 진화시켜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보오미거울 상우회 정...
항진ENG/판유리 적제용...
영민케미칼/공장 확장...
필텍글라스/다양한 기...
수정유리공업(주)/제 2...
㈜삼양유리산업/복층유...
(사)한국판유리산업협...
벽산/국내 최대 규모 ...
수련잎 표면을 모방해...
LG.Philips LCD, 日本 ...
2004년 유리병 전년대...
2005 상하이 국제 건축...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광고안내 | 정기구독 | 회원가입 | 아이디분실 | 비밀번호분실